광고

전남도, 감염병 예방관리 강화한다

金泰韻 | 입력 : 2024/02/27 [10:10]

 

전라남도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새로운 감염병 유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등 초고령사회 질병 예방 및 건강 취약계층 보호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전남도는 2024년 질병관리청 5대 핵심과제인 ▲신종 감염병 대비·대응 ▲상시 감염병 관리 ▲초고령사회 질병 대비 ▲국가보건의료 연구 역량 제고 ▲공중보건 글로벌 협력 선도에 발맞춰 ‘2024 감염병 예방관리 정책’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래 신종 감염병에 대비하기 위해 긴급치료병상으로 5개 의료기관 76병상을, 공공격리병상으로 3개 의료원 53병상을 각각 확충하고 2024년 착공할 호남권 권역감염병전문병원(조선대학교병원)을 중심으로 권역완결형 의료 대응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역학조사 전문인력 43명, 예비 방역인력 160명을 양성하고 감염병 관리 전문 역량을 높이기 위한 교육·훈련을 지속 추진해 유사시 상시 대응 인력 확보와 비상 동원체계를 정비한다.

 

또한 결핵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찾아가는 결핵검진 1만 2천 명, 결핵 발생이 높은 경로당 전수검진 9천 명, 돌봄시설 종사자 잠복결핵검사 2천 명을 실시하고 도내 의료기관 44개소와 연계해 잠복결핵 감염자 치료를 적극 추진한다.

 

C형간염은 치료제는 있고 백신은 없어 조기 진단과 치료 연계가 매우 중요한 질병인 만큼, 올해 7개 군, 1만 4천 명을 검진하고 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도민 건강 보호와 질병 완화를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예방접종을 성인, 어린이에게 24종 80만 건을 추진하고 예방접종 위탁 의료기관 700개소를 지정해 협력체계를 강화한다.

 

감염병의 잠재적 위협 확산 방지를 위해 ▲전남도가 중점 추진하는 C형간염 퇴치사업 국고 지원(본인부담 치료비 20억) ▲코로나19 백신 국가필수 예방접종 포함(65세 이상 무료접종)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CRE) 감염증 감소 전략 구축을 위한 시범운영(전국 의료기관 8개소)에 전남도 지정 등을 정부(질병관리청)에 건의키로 했다.

 

또한 감염병 관련 국내외 동향과 정부 사업을 감염병 관리 정책에 접목하고, 지역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해 보다 신속하고 안정적인 감염병 관리체계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상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불확실하고 급변하는 감염병 유행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도록 감염병 예방관리 체계를 더욱 견고하게 구축하고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전남 실현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지난해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한 상시비상체계 유지 및 감염병 관리 능력을 인정받아 ‘감염병예방 관리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 사진 한컷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