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보성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확인, 긴급 방역

金泰韻 | 입력 : 2023/12/26 [17:30]

 

전라남도는 25일 보성군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돼 신속한 초동방역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번 검출 농장은 육용오리 35일령 1만 3천 마리를 사육하는 농장이다. 사료섭취 및 활력 저하, 폐사 증가 등으로 농장주가 보성군에 신고했다. 

 

전남도 동물위생시험소 검사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확인됐으며, 최종 고병원성 여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확인중이다.

 

전남도는 의심축 신고 접수 즉시 해당 농장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초동 대응팀 2명을 투입해 출입 통제, 이동제한, 소독 등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전남도 현장 지원관 2명을 현장에 신속 파견해 주변 환경조사를 실시했다.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해당 농장에 대해 선제적으로 예방적 살처분 하고, 반경 10km 이내 방역지역으로 설정, 가금농장에 대한 이동제한 및 임상예찰을 신속하게 진행했다. 소독차량 13대를 동원해 1일 3회 이상 집중소독도 실시하고 있다.

 

강효석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장주가 핵심 차단방역 수칙 준수 의무를 게을리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농가는 물론 주변 농가에는 예방적살처분, 일시이동중지 명령, 방역지역 이동 제한 등 생업에 지장을 초래한다”며 “농장주는 5가지 핵심 차단방역 수칙을 매일매일 꼼꼼히 지켜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사육 중인 가금에서 폐사 증가, 산란율 감소 등의 증상이 없더라도 사료 섭취량 감소, 침울, 졸음, 녹변(녹색 설사) 등의 임상증상을 보일 경우에도 즉시 방역당국으로 신고해 달라”고 강조했다.

 

25일 기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는 충남 1, 전북 18, 전남 5 등 3개 도의 가금농가에서 24건이 발생했다. 전남은 고흥 1, 영암 2, 무안 1, 장흥 1 등 4개 시군에서 5건이 발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봄 사진 한컷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