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진호건 도의원, 미곡종합처리장(RPC) 지원 부족으로 지역 소외감 느끼지 않아야

RPC 통합 조건에 미달한 시군에도 지원할 수 있는 ‘소규모 개보수 지원사업’ 확대 필요

金泰韻 | 입력 : 2023/11/29 [12:04]

▲ 진호건 도의원 5분 발언 사진     ©金泰韻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진호건 의원(더불어민주당, 곡성)은 지난 11월 27일 농축산식품국 2024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통합 미곡종합처리장(RPC) 설치 조건에 해당하지 않은 소규모 RPC 지원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통합 RPC는 지역의 일반 RPC를 통합하여 규모화를 유도하고, 쌀 품질과 판로를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시설 현대화 사업을 지원해 오고 있다. 전남도에는 현재 10개 시군의 통합 RPC가 운영되고 있다.

*10개 시군: 함평군, 보성군, 장흥군, 영암군, 장성군, 영광군, 강진군, 구례군, 담양군, 나주시

 

진호건 의원은 “RPC통합이 어려운 시군의 RPC는 시설 노후화, 운영 등 전반의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통합이 아니라는 이유로 소외받고 있다”며, “도내 벼 재배농가와 시군별 사정을 정확히 파악해 정책 사업에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다행히도 올해부터 ‘벼 가공건조 시설 소규모 개보수 지원사업’을 지원하여 일반 RPC 유지ㆍ보수 등에 지원을 해주고는 있지만 예산 자체가 소규모로 확대 운영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효석 농축산식품국장은 “지역적인 여건을 반영하여 원활한 RPC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방법을 강구하겠다”며, “‘벼 가공건조 시설 소규모 개보수 지원사업’에 시군 의견을 반영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정부에서 지원하는 통합 RPC는 건조 능력 2천 톤 이상, 저장 능력 2천 톤 이상, 쌀 매출액 30억 원 이상이 되어야만 신청 자격을 얻을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아침이 오는 소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