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섬진강 침실 습지

金泰韻 | 입력 : 2023/04/02 [11:54]

완연한 봄 맞이가 한창이다. 

섬진강의 봄 맞이는 이름 없는 야생화 들풀이 파릇하게 솟아나면서 시작된다.

지난 수해의 아픔도 이제는 서서히 잊혀져 가는 섬진강의 모습에서 자연의 아름다움이 새록새록 묻어나오고 있다.

섬진강 침실습지의 봄 모습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아침이 오는 소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