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화재에 안전한 건축물 만들기 지원

金泰韻 | 입력 : 2021/05/13 [16:50]

 


전라남도는 화재로부터 안전한 건축환경을 만들기 위해 화재 취약 건축물을 대상으로 화재안전성능보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화재안전성능보강 지원대상은 의료시설‧노유자시설‧지역아동센터‧청소년수련원 등 피난 약자 이용시설과 목욕탕‧고시원‧산후조리원‧학원 등 다중이용업소로 가연성 외장재(드라이비트)를 사용하고 스프링클러가 미설치된 3층 이상 건축물이다.

 

지원 내용은 건축물에 (간이)스프링클러 설치 및 가연성 외장재 교체 등이다. 건축물 관리자(소유자)의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총 공사비용 중 4천만 원을 기준으로 3분의 2에 해당하는 약 2천600만 원을 지원한다.

 

지원을 바라는 건축물 관리자(소유자)는 한국토지주택공사 건축물관리지원센터(LH․031-738-4533)에 신청하면 된다. 신청 내용이 관할 시군 심의를 통과하면 지원대상으로 최종 선정된다.

 

‘건축물관리법’이 지난해 5월 1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건축물의 관리자는 2022년까지 기존 건축물에 대해 화재안전성능보강을 의무적으로 완료해야 하고, 이행하지 않으면 최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정영수 전남도 건축개발과장은 “화재안전성능보강이 의무화함에 따라 2022년까지 한시적으로 공사 비용을 지원하고 있으니 적극적으로 참여하길 바란다”며 “화재에 취약한 기존 건축물을 보강함으로써 도민이 화재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화엄사 요가축제, ‘천년의 숨결과의 만남’개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