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지역사회 모금 희망보금자리 선물

金泰韻 | 입력 : 2021/05/11 [16:52]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주택화재로 생활주거지를 잃은 기초생활수급자 독거장애인 가구를 위해 주택신축을 완료하고 지난 5월 3일 입주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수해자는 지난해 10월 주택이 전소되어 갈 곳을 잃은 장 모씨에게는 주택신축이 꼭 필요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홀로 장애를 가지고 살고 있고 어려운 주머니 사정으로는 주택을 지을 수 없어 마을회관에서 지내야만 했다. 

이런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지역사회가 발 벗고 나섰다. 곡성군에서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주택신축매칭그랜트지원사업와 연계하여 주택그랜트 매칭 사업비를 마련하였고 부족한 사업비는 대한전문건설협회 전남지회(회장 고성수),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인성한방병원(원장 전의상) 등 지역사회의 후원으로 채울 수 있었다.

희망보금자리는 지역사회의 도움으로 모은 모금을 가지고 12월에 준공을 시작하여 따뜻한 봄날인 4월에 완공할 수 있었다. 

장 모씨는 “이렇게 쾌적한 화장실과 깨끗한 주방을 가지고 있는 집에서 사는 것은 처음이라 너무 행복하다"며"그동안 도움을 주신 군청직원들과 후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유근기 군수는 “주택신축을 위해 도움을 주고 후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를 놓인 위기가정에 대해 지속적인 민•관 협력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화엄사 요가축제, ‘천년의 숨결과의 만남’개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