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인구늘리기 교육정책으로 승부

金泰韻 | 입력 : 2021/04/23 [15:05]

▲ 자료 사진  © 金泰韻



곡성군이 인구 감소의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하기 위해 맨 처음 꺼내든 카드는 교육문제다.

군은 교육을 인구 감소 대책를 인구 늘리기 하나의 대안으로 내세워 효과를 보고 있다고 군 관계자는 자료를 인용해 밝혔다.

한국농업경제연구원은 최근 ‘2020 지역재생잠재력지수’를 발표했다. 그에 따르면 전남 곡성군은 1.65를 기록하며 전국 229개 지자체 중 42위를 기록했다.

지역재생잠재력지수는 최근 자주 사용되는 지방소멸 위험 지수에 대한 비판에서 만들어졌다. 지방소멸지수가 일본의 인구 구조 실정에 맞춰 고안된 것인만큼 40~50대 연령 비율이 높은 우리나라의 상황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인구 수만이 아니라 출생, 사망, 전출입 등 인구의 동태적 특성과 그 원인을 파악해 인구감소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는 생각이 담겨 있다.

지역재생잠재력지수는 15~49세 여성인구 중 둘째 이상 아이를 낳은 비율을 측정한다. 2명 이상의 자녀를 낳는 비율을 통해 지역의 전반적인 출산 분위기를 간접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역재생잠재력지수의 의의와 시사점을 분석한 보고서에서는 지수 값이 1 이상이면 지역에서 인구가 재생산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보고서는 농촌지역이 도시에 비해 지역재생잠재력지수가 높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인구감소 대안으로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주장한다.

농촌지역이 출산율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인구감소가 심각한 것은 양육과 교육 인프라 부족 등의 이유로 이탈률이 높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인구감소 해결책도 아이들이 지역에서 성장하고 정착할 수 있도록 양질의 교육을 제공해야 한다는 것으로 귀결된다.

민선 7기 들어 곡성군은 마을교육공동체를 통한 교육생태계 조성과 숲 교육, 예술교육, 4차 산업 교육 등 창의교육에 힘을 쏟고 있다. 교육 때문에 부모와 아이가 지역을 떠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1차적인 목표로 특색 있는 교육으로 도시 아이들이 지역을 찾게 한다는 것이 최종 목표다.

한 발 나아가 지난해 곡성군은 교육청, 민간과 함께 지역 교육을 전담할 미래교육재단을 출범시켰다. 독립적이고 전문적인 교육기구를 만들어 지역교육을 지속가능하도록 제도화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실제로 재단 출범으로 곡성군은 교육을 통한 인구 유출 감소는 물론 인구 유입에도 성과를 내고 있다. 올해 4가구 8명이 서울에서 곡성군으로 농촌유학을 온 것이 대표적이다.

군은 재단을 통해 아이들 뿐 아니라 지역민 모두가 배우는 것을 즐거워하는 학습 중심 도시를 계획하고 있다. 성인들이 자발적으로 학습공동체를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지역주민을 강사로 양성하는 것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교육이 인구감소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보고서나 실제 사례들을 통해 조금씩 증명되고 있다"며"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우리 군만의 특색 있는 교육정책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화엄사 요가축제, ‘천년의 숨결과의 만남’개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