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 부담 줄어든다

전남도의회 정옥님의원 조례일부 개정조례안 통과

金泰韻 | 입력 : 2021/04/22 [16:52]

 

전남도의회 곡성 출신 정옥님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 공공산후조리원 설치·운영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21일 기획행정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 조례안은 전라남도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 감면대상을 현행 셋째 아이에서 둘째 아이 이상 출산 산모로 확대하여 지원 받도록 규정했다. 

현재 전남에 공공산후조리원은 2015년 해남종합병원에 처음으로 1호가 설립 된 후 강진, 완도, 나주에 운영 중으로, 올 해 10월 중에는 순천에 5호점이 설립 될 예정이며, 해마다 예약대기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정옥님 의원은 “공공산후조리원은 민간산후조리원보다 저렴한 비용과 안전한 산후관리시스템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저출산 원인 중 하나인 산후경비에 대한 거부감을 줄여 출산율을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다.”며 “전라남도 뿐 만 아니라 OECD 국가 중 출산율이 최하위인 우리나라의 출산율에도 기여하기 위해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 감면 대상을 확대하여 지원하도록 하였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또한, 정 의원은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출산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통해 전라남도를 아이 낳고 싶은 좋은 환경으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이 조례안은 4월 30일에 열리는 전남도의회 제351회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화엄사 요가축제, ‘천년의 숨결과의 만남’개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