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이야기할머니’ 모집…전통문화 전승

金泰韻 | 입력 : 2021/02/15 [15:26]

  © 金泰韻

전라남도와 한국국학진흥원은 유아들에게 우리 옛이야기를 들려 줄 ‘제13기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를 공개모집한다.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사업은 여성어르신이 유아교육기관에서 유아들에게 우리 옛이야기를 들려주는 국비 사업으로 한국국학진흥원이 전국 지자체 사업을 대행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올해 18명을 선발하며, 이미 선발된 인원이 충분하거나 사업수요가 부족한 8개 시군(곡성, 나주, 담양, 목포, 무안, 신안, 여수, 함평) 거주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학력, 경력사항 등 특별한 자격 요건없이 만 56세에서 74세까지 대한민국 국적의 여성어르신은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신청은 이야기할머니사업단 누리집(www.storymama.kr)에서 내용을 확인 후 2월 22일까지 우편 또는 이메일(storymama@koreastudy.or.kr)로 접수하면 된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서류심사와 이야기 구연 능력을 포함한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정한다. 면접심사에서 합격한 예비 이야기할머니들은 오는 5월부터 9월까지 60여 시간의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5년간 거주 지역 유아교육기관에 파견돼 주 2~3회 활동하며, 실습수당으로 1회당 4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전라남도 문화자원과(061-286-5341) 또는 한국국학진흥원 이야기할머니사업단(080-751-0700)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야기할머니 사업은 미래세대의 조기 인성교육, 노년세대의 사회참여를 통한 자아실현과 함께 전통문화의 세대 간 전승 등을 목적으로 지난 2009년 시작됐다. 특히 여성어르신들에게 자원봉사를 통한 보람과 사회 참여 구성원으로서의 자긍심을 갖는 계기를 마련한 의미 있는 사업이다.

 

유영광 전라남도 문화자원과장은 “무릎 교육의 전통을 되살려 미래세대 유아들의 인성을 길러주는 뜻깊은 사업이다”며 “관심 있는 여성어르신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화엄사 요가축제, ‘천년의 숨결과의 만남’개최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