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도농교류 촉진을 위한 농산물 직거래 마케팅 지원

金泰韻 | 입력 : 2020/03/30 [17:09]

  © 金泰韻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도농교류 촉진 및 농산물에 대한 신뢰 증진과 직거래 확대를 위해 팜파티 마케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농장을 뜻하는 '팜(Farm)'과 '파티(Party)'의 합성어인 '팜파티'는 농촌체험상품과 농가에서 직접 재배ㆍ생산한 농산물과 음식들을 맛보고 즐기는 파티문화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농촌마케팅이다.
또한, 기존의 농촌관광, 체험과는 달리 농가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을 주제로 다양한 먹을거리와 볼거리들을 선보이고,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 농산물에 관한 이해와 신뢰감을 증진시키고 지속적인 교류의 장을 만들어 나가는 행사다.
금년에는 죽곡면 당동리「곡성 섬진강 무화과농원」과 옥과면 수리「초이스팜」농장에서 개최할 예정이며 총 1,000만 원을 지원한다.
곡성 섬진강 무화과 농원」은 3년 전에 시설하우스 3동 900여평에 친환경 무화과를 생산하여 생과, 잼, 즙, 양갱 등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있으며, 오는 6. 20.(토)에“무화과 맛남 팜파티”란 주제로 고객들을 초청 하여 행사를 개최한다.
또한, 옥과면 수리「초이스팜 농장」에서는 7. 4.(토)에“소소농부 자연먹거리 힐링파티”란 주제로 미니밤호박, 삼색땅콩, 서리태 등 직접 생산한 농산물을 활용한 먹을거리와 공연으로 고객들과 함께한다.
군 관계자는 “현대인들의 건강한 식문화 요구와 소비자 트랜드 변화에 부응하여 지역농산물에 대한 신뢰감을 더욱 높이고 농촌관광에 대한 서비스 품질 향상과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기 위해서 지속적인 팜파티 행사를 확대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성 황룡강 ‘힐링 허브 정원’ 모습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