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복지재단, 현재와 미래‘여가·일자리’포럼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8/29 [17:07]

(재)광주복지재단(신일섭 대표이사)은 광주광역시 복지협치 노인분과위원회와 공동주관으로 29일 오후 광주광역시의회 예결산위원회실에서 ‘광주노인복지, 현재와 미래 「여가?일자리」’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9일 열린 돌봄영역 포럼에 이어 제2차 포럼에서는 우리지역 노인복지 중 여가, 일자리 분야에 집중해 현장의 문제점을 듣고 중앙정부의 정책변화와 지역특성에 맞는 노인여가와 일자리의 발전적 방향 모색을 위해 진행됐다.

▲ 광주복지재단은 광주복지협치 노인분과위원회와 공동으로 여가, 일자리 포럼을 개최했다.     © 광주복지재단 제공

이날 포럼은 ‘노인복지정책변화와 광주노인복지의 전반적 현황’에 대한 김진희 팀장(광주복지재단 정책개발팀)의 기조강연으로 시작됐다.


또 광주시의회 김광란 의원(민주, 광산4)이 좌장을 맡았으며, 노인여가영역은 김복희 관장(광산구더불어락노인복지관), 일자리영역은 김인 본부장(한국노인인력개발원 호남지역본부)이 각각 ▲노인 여가 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 전략 모색 ▲광주시 노인일자리사업의 현황 및 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토론자로는 고이순 실장(광주복지재단), 박지영 실장(광주서구시니어클럽), 신유나 센터장(초록노인복지센터)이 나서서 복지현장의 현황과 발전방안을 제안했다.


여가와 일자리 총괄 토론을 진행한 류미수 과장(광주시 복지건강국 고령사회정책과)은 활기찬 노후(Active Ageing)를 위한 광주시 노인 여가·일자리 정책 방향과 향후 발전과제에 대해 제안해 포럼의 의미를 더했다.


이번 포럼에는 시민, 복지현장종사자, 시의회, 공무원 등 150여명이 참석했으며, 2회에 걸친 포럼을 통해 우리지역 노인복지 전반적 영역에 대한 현황을 분석하고 도출된 개선사항에 대해서는 앞으로 민간, 행정, 의회가 함께 지속적인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로맨틱한 테마정원” 장성 황룡강의 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