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누가 누가 숨었게

청포와 송사리

金泰韻 | 입력 : 2024/05/08 [10:34]

숨은 그림찾기>

어제 내린 비가 곡성읍 영운천에 생기를 불어넣어준다.

노랗게 피어난 창포와 사이를 누비는 송사리의 여유는 오랫만에 느껴보는 편안함이다.

앞 개울에 송사리가 돌아오고, 잉어가 노니는 천변, 오랫동안 기다리면서 다시 일궈낸 결과로 이젠 소중하게 지켜가야 하겠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김영록 전남지사, 민주운동가 故박관현 열사 생가 방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