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목사동면 공북1구, 공동생활의 집 개소

홀몸 어르신 공동생활로 정서적 안정 기대

金泰韻 | 입력 : 2023/12/04 [16:49]

 

곡성군(군수 이상철)은 지난 1일 목사동면 공북 1구의 공동생활의 집 개소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목사동면 공북 1구는 작년에 전라남도의 ‘경로당 공동생활의 집 설치 지원사업’을 신청해 선정돼 안방, 샤워실, 화장실 등 시설을 개보수했다.

특히 ‘공동생활의 집’은 기존 경로당 시설의 개보수해 홀몸 어르신들이 함께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금년은 군의 지원을 받아 침대와 기타 가구를 구입하며 내부시설을 정비해 개소하게 됐다.

공북1구 정규수 이장은 “홀로 지내시는 어르신들이 더 나은 주거환경에서 같이 생활하며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어르신들이 정서적 안정을 느낄 수 있도록 잘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고독한 노년을 보내는 어르신들이 이웃과 함께 외롭지 않고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아침이 오는 소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