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 선정

金泰韻 | 입력 : 2023/12/01 [16:44]

 

곡성군(군수 이상철)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시행하는 ‘2024년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돼 4억 2,600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은 중위소득 50% 이하의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지정 10개 품목을 구매할 수 있는 전자카드 형태의 바우처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국내산 과일과 채소, 흰 우유, 계란, 육류, 잡곡, 꿀, 두부류, 단순 가공 채소류, 산양유가 품목으로 지정돼 있다. 이 사업은 시범사업으로 2020년부터 시작됐으며 2024년에는 곡성군을 포함한 전국 24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지역의 1,500여 가구가 혜택을 받게 됐다. 바우처 금액은 1인 가구 월 4만 원, 2인 가구 월 5만 7000원, 3인 가구 월 6만 9000원, 4인 가구 월 8만 원 등 가구원 수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바우처 카드는 지역 내 농협하나로마트, 로컬푸드직매장, GS25 편의점, 농협몰, 남도장터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수혜 기간은 2024년 3월부터 8월까지 6개월이다.

곡성군은 사업전담기관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협력해 내년 3월 전까지 지자체 협의회를 구성하고 바우처카드 및 홍보물 제작 등의 사전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거동불편자를 위한 월별 꾸러미 상품을 개발하고 배송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취약계층의 농식품 접근성을 강화하고 영양 보충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농산물을 우선적으로 사용한 꾸러미를 제공해 먹거리 복지를 실현하고 지역 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는 데에도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아침이 오는 소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