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곡성군,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차단 총력 나서

金泰韻 | 입력 : 2023/11/06 [16:03]

 

곡성군(군수 이상철)이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예방 조치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매년 특별방역대책 기간은 당해 10월부터 다음 해 2월까지 운영을 하는데, 곡성군은 11월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조치 기간'으로 정했다.

군은 가금농가, 축산단체, 행정기관이 합동으로 66곳의 가금농가에 44명의 방역 전담공무원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군은 전남도 지원사업으로 11월부터 12월까지 주 1회 관내 오리농장 18호 및 산란계 농장 5호를 대상으로 드론을 활용한 소독 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군은 삼기면에 위치한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4조 3교대 체제로 운영하고 있다. 사람과 차량 유동량이 많은 터미널, 역, 관공서 등에 현수막을 설치해 축산농장과 철새도래지 출입 차단에 대한 홍보 활동도 강화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겨울은 철새를 통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성이 그 어느 해보다 높다"며"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지 않는 안전한 농장 환경을 위해 모든 가금농가는 사육환경 및 방역시설을 철저히 점검하고, 기본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세계장미축제 현장 개화율 8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