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도립도서관, 시각장애인의 ‘인생이야기 쓰기’ 발간

金泰韻 | 입력 : 2023/11/06 [08:48]

 

전남도립도서관은 찾아가는 독서 소외계층 프로그램 일환으로 시각장애인 16명이 직접 쓴 에세이 35편을 모아 책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도립도서관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길 위의 인문학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10회차 진행한 글쓰기 프로그램 결과물이다. 

 

시각장애인 16명이 장애 정도에 따라 직접 글을 쓰거나 보조기기를 활용해 음성 녹음 후 글로 옮기는 작업을 통해 35편의 글을 완성했다. 외출이 어려운 시각장애인의 몸과 마음 치유에 도움을 주기 위해 국립나주숲체원으로 ‘글감 찾기’ 현장탐방도 다녀왔다. 

 

지도강사로 참여한 윤소희 작가는 “20년 동안 글쓰기를 가르쳐왔는데 강의 제안을 받고 내가 해낼 수 있을까 망설였지만 수업을 진행할수록 장애인에 대한 고정관념이 깨졌으며, 오히려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수업이었다”고 밝혔다.

 

책에는 수강생의 어린 시절, 고향, 사랑과 우정, 장애로 힘들었던 마음 등 다양한 삶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참여자 박 모 씨는 “시각장애인으로 살아오면서 글쓰기라는 것을 배워 본적도 없고 내가 글을 쓴다는 것은 생각할 수도 없었는데 수업을 들으면서 쓸 수 있을지 걱정하면서 조심스럽게 시작했다”며 “선생님의 격려로 이렇게 책으로 만들어져 제 손으로 만져볼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감사하고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책은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읽을 수 있도록 큰 글자책과 점·묵자(한글) 혼용 책자로 제작했다. 누구나 책을 볼 수 있도록 전남도립도서관을 포함해 전남시각장애인점자도서관, 시군 도서관, 시각장애인연합회 시군지회에 배부할 계획이다.

 

박용학 전남도립도서관장은 “시각장애를 가진 분이 어려움 속에서 글쓰기를 위한 노력과 정성으로 한 권의 책이 만들어졌다”며 “앞으로도 도민 누구나 독서복지를 누리도록 찾아가는 취약계층 독서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립도서관은 2017년부터 전남시각장애인점자도서관으로 찾아가는 북소리 프로그램을 매년 진행했다. 올해는 독서문화 격차 해소를 위해 시군 공공도서관과 연계해 장애인, 아동센터 어린이 등 찾아가는 독서 소외계층 강좌를 7개 시군 8개 기관을 대상으로 83회 진행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김영록 전남지사, 민주운동가 故박관현 열사 생가 방문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