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외 농수산식품 전남관, ‘수출 확대·가격 안정’ 톡톡

金泰韻 | 입력 : 2023/09/29 [11:44]

▲ 전라남도가 해외 농수산식품 전남관을 꾸준히 개설한 결과 농수산물 수출 확대는 물론 가격 안정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1월 16일 태국 방콕 전남 농수산식품 상설 판매장인 지두방마켓 방나점에서 남도김치 담그기 시연 행사를 하는 모습.     ©金泰韻

 

전라남도가 지난 2017년부터 해외 농수산식품 전남관을 꾸준히 개설한 결과, 9개 국가 25개 상설 판매장으로 늘어나면서 농수산물 수출 확대는 물론 가격 안정을 위한 수급 조절 역할도 톡톡히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에 따르면 민선 8기 김영록 도지사가 농어촌의 지속 생산 기반 마련을 위해 ‘2025년 농수산식품 수출 10억 달러 달성’을 공약으로 선언한 이후 농수산식품의 안정적 수출 판로 확보 및 탄탄한 수출 기반 조성을 위해 전남만의 해외 온오프라인 상설 판매장을 확대 개설했다.

 

그 결과 해외 온오프라인 상설 판매장에선 지난해 말 기준 약 1천300만 달러 상당의 직접 수출 효과를 달성했다.

 

특히 코로나 이후 글로벌 경기침체와 반도체, 석유화학제품 등의 수출단가 하락으로 8월 말 현재 대한민국 수출액이 8.4%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전남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오히려 8.9% 늘었다.

 

뿐만 아니라 내수가격 변동이 심한 농수산물의 가격 안정을 위한 임시 판로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해 쌀 가격이 하락한 상황에서 ‘상설판매장 활용 긴급 쌀 수출 및 판촉행사’ 지원을 통해 해외시장에 한국산 쌀의 우수성을 알리며 시장 확대를 위한 초석을 다졌다.

 

올해는 전복 가격이 하락한 상황에서 ‘상설판매장 연계 전복 판촉행사’를 추진하면서 전 세계 소비자를 대상으로 전복 소비 촉진을 위한 마케팅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전남도의 해외 상설판매장 사업은 해외 현지 마켓에 전남 농수산식품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상설 판매장을 설치해 1년간 운영한 후 20만 달러 이상의 수출을 달성하면 운영비와 판촉행사 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되는 전남만의 사업이다.

 

최근에는 세계 각국 식품 유통사의 개설 요청이 쇄도해 9개 국가 25개 상설 판매장이 운영되고 있고 연말까지 6개를 추가 개설할 예정이다.

 

여기에 전남도는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 플랫폼 아마존 입점을 통한 글로벌 식품기업 육성을 위해 2020년 7월 세계 최초로 아마존 쇼핑몰 내 지자체 브랜드관인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을 개설했다. 전남 식품기업이 손쉽게 아마존 쇼핑몰에 입점할 수 있는 플랫폼이 구축돼 현재 43개사 98개 제품이 입점 판매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미국에 전남농수산식품 온라인 쇼핑몰인 ‘남도장터유에스(US)’를 개설해 84개사 221개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이로써 전남은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해외 국가에 온라인과 오프라인 상설 판매장을 동시에 구축하게 됐다.

 

아마존 입점 식품기업 중 고흥의 에덴식품영농조합법인(대표 송영철)과 여수의 ㈜아라움(대표 김미선), 나주의 좋은영농조합법인(대표 이기선)은 아마존 입점을 계기로 미국 코스트코에도 입점했다. 전남만의 수출 플랫폼이 지역 식품 중소기업이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이 된 셈이다.

 

신현곤 전남도 국제협력관은 “전남도가 추진하는 온오프라인 상설 판매장 지원사업이 영세 식품기업 제품 개발과 물류 지원을 통한 현지 주류시장 진출, 수출 확대라는 목표를 하나씩 이뤄가고 있다”며 “전남의 김과 전복, 꼬막, 유자, 매실 등을 수출 전략품목으로 육성하고, 전남의 식품기업이 상설 판매장을 발판삼아 해외 주류 식품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장마가 잠시 쉰 틈을 찾아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