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진호건 도의원,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 전국으로 확대해야

金泰韻 | 입력 : 2022/12/09 [16:06]

▲ 진호건     ©金泰韻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진호건 의원(더불어민주당, 곡성)은 지난 9일 제367회 제2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 전국 확대 촉구 건의안」을 대표발의 했다. 

농식품바우처 시범사업은 저소득 취약계층의 식품 접근성 강화와 영양 보충 지원 및 농산물 소비 기반 확대를 위해 과일ㆍ채소ㆍ육류 등 농축산물 구매가 가능한 카드를 지급해 지속 가능한 식생활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2020년부터 시작된 이 사업은 ’22년 현재 전국 15개 시ㆍ군ㆍ구에서 중위소득 5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1인 가구 기준 매월 4만 원 상당의 이용권을 지급하고 있다. 

진호건 의원은 “먹거리 물가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취약계층에게 농식품바우처 사업은 가뭄의 단비 같은 사업이다”며, “본사업으로 편성된다면 전국의 취약계층의 건강과 농산물의 안정적 소비확대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지원책이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 의원은 “기초생활수급자 가구 수는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로 이들의 부족한 영양분 보충, 국가 의료비 등 사회적 비용 절감을 감안하면 그 가치는 매우 클 것이다”며 정부의 적극적이고 즉각적인 대처를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세계장미축제 현장 개화율 8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