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영록 지사, 추석 맞아 여수 장애인 시설 위문

金泰韻 | 입력 : 2021/09/14 [17:26]

 전라남도가 추석을 맞아 보훈가족과 사회복지시설 등 486개소에 거주하는 1만 3천404명에게 1억 5천300만 원 상당의 생활필수품을 전달할 계획인 가운데 김영록 도지사가 14일 도내 사회복지시설을 직접 위문했다.

 

전남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느때보다 더 나눔의 손길이 절실하나 대면 위문의 한계로 위문활동이 많이 위축된 점을 감안, 비대면 위문을 함께 추진해 더 많은 이웃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할 방침이다. 

 

김 지사는 이날 중증장애인 거주시설인 여수 가나헌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이날 위문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시설 이용자 및 종사자와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이뤄졌다.

 

김 지사는 최일선에서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는 사회복지 종사자의 노고를 격려하고, “코로나19로 혈육과 함께하지 못하는 시설 이용자께서 가족같은 분위기 속에 명절을 보내도록 세심한 배려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들도 추석 연휴 기간 타 지역 방문과 접촉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만남이 있었을 경우 일상복귀 전 진단검사를 받는 등 모두의 안전과 공동체 보호를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전남 2곳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