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농협, 여름철 농업재해 최소화 신속 대응

강성대기자 | 입력 : 2021/06/20 [14:04]

농협 전남지역본부(본부장 박서홍)는 최근 농업재해대책위원회를 개최해 위원들과 함께 6월 하순부터 시작 될 여름장마, 집중호우, 태풍 등의 자연재해에 대비한 농축산업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20일 밝혔다. 

 

전남농협은 2021년 기상재해에 대비해 피해예방, 피해복구, 선제적 피해지원의 3단계 대응체제를 구축하고, 각 법인 별(중앙회, 경제지주, 농협은행, 농협생명·손해보험) 신속한 업무연계 지원을 위한 방법 등을 모색했다.

▲ 무등산 트레킹체험 프로그램 동참     © 전남농협 제공

지난해 8월 구례, 곡성 등 전남에 내린 집중호우 피해에도 농업재해대책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농업인 금융지원, 생필품 선 지원, 성금모금, 긴급 구호키트 등을 신속히 전달, 영암낭주농협(조합장 이재면)이 운영 중인‘빨래방 차’지원을 받아 세탁이 힘든 지역민들에게 큰 도움이 됐다.

 

박서홍 본부장은 “자연재해에 있어서만큼은‘유비유환(有備有患)’으로 아무리 준비를 해도 근심은 사라지지 않는다며 농업인과 농작물의 피해가 최소가 되도록 미리미리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에 전남 2곳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