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장성군, 청년후계농 지원사업 간담회 열어

金泰韻 | 입력 : 2021/04/22 [17:09]

장성군, 청년후계농 지원사업 간담회 열어


장성군이 올해 청년후계농 영농정착 지원사업 대상자로 17명의 신규 청년후계농을 선정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청년후계농 영농정착 지원사업은 소득이 불안정한 독립 영농기간 3년 이하의 만 18∼39세 영농 초기 농업인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최장 3년간 월 최대 100만 원의 영농정착지원금이 지급되며, 희망 시 창업자금과 함께 기술교육, 컨설팅 등도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22일 열린 간담회에서는 사업 전반에 관한 설명과 이미 정착한 청년농업인의 우수사례 발표가 이어져 사업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또 장성군에서 추진 중인 농업·생활·복지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 지원 정책도 함께 안내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우리 군 미래 농업을 이끌 청년후계농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고자 이번 자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청년 농업인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2018년부터 현재까지 65명의 청년후계농을 선발·지원했으며, 청년농업인 정예인력 양성 전문교육, 2040세대 청년농업인 육성 사업 등 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끝)

출처 : 장성군청 보도자료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곡성에도 상사화가 활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