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때 아닌 벚꽃이 피었다

金泰韻 | 입력 : 2020/10/17 [00:13]

▲     ©金泰韻

포토> 철이 아닌데도 벚꽃이 피어 뻘꽃이 피었다고 말하고 있다.
곡성군 곡성읍 도로변 벚꽃 나무 한그루에 때아닌 꽃이 개화를 해 주위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는 등 어르신들은 뻘나무에 뻘꽃이 피었다고 전라도 방언으로 웃음을 주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색을 완연하게 입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