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산구, 2021년 문화재청 공모에 4개 사업 선정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9/17 [14:53]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문화재청‘2021년도 문화재 활용사업’과‘2021년도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공모에 총 4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2억여원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를위해 먼저, 야행·향교서원·전통산사·고택종갓집 등 다양한 분야로 나눠져 있는 문화재 활용사업에서 광산구는, 향교서원과 고택종갓집을 활용한 사업을 신청해 3개 사업 선정이라는 결과를 일궈냈다.

▲ 광산구 월봉로맨스.  © 광산구 제공

향교서원 분야에서는 ‘월봉, 선을 넘다’ ‘무양 in the city’가 선정됐다. 이에 따라 광산구는 월봉서원과 무양서원을 무대로 인문교육에 체험·공연·포럼 등이 곁들여진 행사를 개최한다.

 

고택 종갓집 분야에는 ‘광산 사계 夢(몽)-한날의 고전 사업’이 선정돼 용아생가, 김봉호가옥, 장덕동근대한옥을 활용한 문학과 전통문화, 전통생활양식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에서는 ‘광산, 문화유산 꽃이피다’가 선정됐다. 이 사업은 초·중등학교 교육과정과 문화유산 교육 프로그램을 연결한 것으로 학교에 찾아가서 진행된다.  

 

올해까지 월봉서원은 8년, 무양서원은 6년 연속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돼 광산구를 대표하는 문화재로서 자리매김하며 그 활용가치와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아울러 고택활용 사업과 문화유산 교육사업도 꾸준한 성과를 창출하며 이어지고 있다.

 

광산구 관계자는 “공모사업 추진으로 시민에게 더 폭넓은 문화재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살아 숨 쉬는 문화재가 시민의 행복도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가을색을 완연하게 입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