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주지역 골프장 잔류농약 미검출‘안전’

강성대기자 | 입력 : 2020/08/27 [19:05]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골프장 잔류농약을 검사한 결과, 고독성 및 잔디 사용금지 농약이 검출되지 않아 맹·고독성 농약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단, 일부 골프장 내 토양 및 수질에서는 사용 가능한 농약이 미량 검출됐다.

▲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 광주시 제공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하반기에는 광주지역 4개 골프장 그린·페어웨이 토양, 연못수 및 유출수 수질의 농약 잔류 여부를 집중 검사한다.

 

검사항목은 고독성 농약 3종, 잔디 사용금지 농약 7종, 일반 사용농약 18종 등 총 28종이다.

고독성 농약이 검출되는 골프장은 ‘물환경보전법’에 따라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잔디 사용금지 농약이 검출될 경우에는 ‘농약관리법’에 따라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배석진 환경연구부장은 “올해는 유난히 긴 장마로 비가 많이 내려 골프장 관리를 위해 농약 사용량이 증가할 수 있다”며 “하반기 골프장 농약잔류검사도 적극 실시해 이용객이 안전하게 여가활동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완연한 가을 입다. 담쟁이단풍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