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섬진강 수해지역 복구 현장 드론 촬영

하나도 남은 게 없다. 자원봉사자들 땀이 복구현장을 살린다

金泰韻 | 입력 : 2020/08/14 [16:56]

곡성군 대평리 들에는 섬진강 수해지역의 잔해가 널부러져 있다.
수마가 만들어 낸 흔적은 주민들에겐 한없는 눈물만 흘리게 한다.

이런 현장에 민.관.군. 기업이 하나되고 자원봉사자의 손길이 몰려 들면서 희망이 솟아나고 있다.

  © 金泰韻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전남도, 1월 명품숲…목포 ‘고하도 이충무공 곰솔숲’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