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남도, 사회적경제기업 ‘비대면판로’ 개척

金泰韻 | 입력 : 2020/05/31 [18:42]

 전라남도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개척을 통한 매출 증대를 위해 ‘비대면거래’ 활성화에 집중키로 했다.

전라남도는 인터넷 오픈마켓인 네이버와 11번가, 쿠팡, G마켓 등에 사회적경제기업 175개사 1천 800여 제품을 입점, 할인이벤트, 기획행사, 댓글 이벤트 등을 통해 구매를 촉진하고 있다. 우체국 쇼핑몰에도 전남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전용몰을 개설해 250여 제품을 적극 판매 중이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의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공공구매 확대를 위해 ‘사회적경제기업 공공기관 온라인 플랫폼’을 오는 6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플랫폼을 운영하면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들이 온라인에서 편리하게 사회적기업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플랫폼 활성화를 위해 도와 시군, 도교육청, 16개 혁신도시 공공기관 구매 담당자를 대상을 컨설팅도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스타트업 기업의 신규 출시제품을 시장에 안착토록 도와주는 소셜 크라우드펀딩 쇼핑몰 ‘와디즈(wadiz)’에도 입점을 추진하고,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전용 쇼핑몰인 ‘녹색나눔’도 지속적인 이벤트 행사를 통해 매출 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배택휴 전라남도 일자리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판매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사람들의 직접적인 접촉이 없는 언택트 소비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쳐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의 판로를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함평군, 2020 귀농귀촌 행복박람회 참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