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 청년위원회, 달빛교류 개최

청년정책 네트워킹…광주세계수영대회 경기 참관 등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7/21 [15:20]

광주광역시 청년위원회와 대구시 청년정책네트워크가 2019세계청년축제 기간인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광주에서 달빛교류 행사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광주 청년위원회와 대구 청년정책네트워크는 청년 현장의 소리를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구성된 청년참여기구로, 지난 2015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양 도시 청년위원회 교류는 광주-대구 달빛동맹의 하나로, 2016년부터 청년세대의 우의를 다지고 있다.

▲ 5.18기록관에서 토론회 후 기념촬영.     © 광주광역시 제공

이번 행사에는 대구 청년정책네트워크 위원을 비롯해 대구시와 청년센터 관계자, 광주시 청년위원회 위원 등 50여 명이 함께 했다.

 

첫날인 20일에는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서 청년정책 네트워크 행사를 열고 양 도시의 청년정책을 공유했다.

 

당초에는 세계청년축제에 참여해 야간 퍼레이드(5.18km Night Light Run)와 디제이 파티에 동참할 계획이었지만, 태풍 ‘다나스’로 당일 축제 일정이 취소됨에 따라 남부대에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경기를 참관했다.

 

21일에는 연극과 영상 등 다채로운 형식으로 이뤄진 융합형 도심 투어버스 ‘광주 100년 이야기 버스’를 타고 5·18 주요 사적지를 돌아보며 5·18 당시 평범했던 광주시민의 희생과 용기, 슬픔을 공감해 보는 시간을 끝으로 교류행사를 마무리했다.

 

손옥수 시 청년정책과장은 “이번 행사에서 양 도시 청년들은 고민과 꿈을 나누고 청년정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 앞으로도 청년 선도도시 광주와 대구의 상생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담론의 장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사진 한 컷, 여름날의 여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