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체고, 전국레슬링대회서 금메달 ‘잔치’

금 5, 은 1, 동 2 개, 총 8개 메달 목에 걸어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3/26 [19:58]

광주체육고등학교(교장 김성남) 학생 선수들이 ‘제37회 회장기 전국레슬링대회’에 출전해 금메달 5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강원도 철원군 철원실내체육관에 진행된 이번 대회에서 이효진(63kg급, 3학년), 이경빈(67kg, 3학년), 윤동현(97kg, 1학년) 선수는 그레고로만형에서, 홍상혁(97kg, 3학년), 조종오(125kg, 2학년) 선수는 자유형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광주체육고등학교는 전국 레슬링대회를 제패했다.     © 광주체육고등학교 제공

또 조정아(76kg급, 2학년) 선수는 여자부 은메달을, 오승현(60kg급, 3학년) 선수와 이혁철(53kg, 2학년) 선수는 그레고로만형과 자유형에서 각각 동메달을 획득했다.

 

광주체고의 이번 성과는 선수 개개인 성적이 돋보일 뿐 아니라 체급과 성별 등을 아우른 종합 성적 역시 훌륭하다는 평가다.

 

학교 관계자는 “(이번 대회에서) 광주체고가 단일 학교로서는 가장 많은 금메달을 차지했다”며 “이 대회가 올해의 개시라는 점에서 2019년 한해, 광주체고 선수들 나아가 광주지역 레슬링 선수단의 활략에 대한 전망 역시 밝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산구, “밤이 더 아름다운 쌍암공원 기대하세요”
광고